Oops!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.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, we ask that you please re-enable your Javascript!

괜찮지 않은 일

괜찮지 않은 일

사랑하는 이를 보내고. | 며칠 전 빙부상을 치렀다. 너무 갑작스러운 이별이라 감정을 추스릴 새도 없어 아내는 아직 실감이 안 나는 모양이다. 난 지난 3년 새 두 아버지를 모두 잃었다. 내 아버지는 교통사고로 돌아가신 까닭에 임종을 지킬 수 없었고, 장인어른은 입원 열흘만에 돌아가셔서 아내와 함께 열흘간 간병하며 임종을 지킬 수 있었다. 아버지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게 한이었는데

Source: 괜찮지 않은 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