피곤한 시대 - 영화번역가 황석희
16201
post-template-default,single,single-post,postid-16201,single-format-standard,ajax_updown_fade,page_not_loaded,,vertical_menu_enabled, vertical_menu_transparency vertical_menu_transparency_on,qode_grid_1300,side_area_uncovered_from_content,qode-content-sidebar-responsive,transparent_content,qode-theme-ver-13.0,qode-theme-bridge,wpb-js-composer js-comp-ver-4.12,vc_responsive

피곤한 시대

피곤한 시대

마음이 피곤하여 더 이상 세상을 사랑할 수 없다.(感情所困無心戀愛世) – 장국영 정말 피곤한 시대다. 몸이 피곤한 것도 피곤한 거지만 마음이 너무 피곤하다. 결국은 심신이 다 피곤하다. 온오프 가릴 것 없이 혐오와 증오가 범람해 누가 쥐어준지도 모르는 돌을 들고 여럿이 손가락질하는 대상을 향해 일말의 숙고도 죄책감도 없이 돌을 집어던진다. 사람이 빽빽하게

Source: 피곤한 시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