Oops!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.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, we ask that you please re-enable your Javascript!

피곤한 시대

피곤한 시대

마음이 피곤하여 더 이상 세상을 사랑할 수 없다.(感情所困無心戀愛世) – 장국영 정말 피곤한 시대다. 몸이 피곤한 것도 피곤한 거지만 마음이 너무 피곤하다. 결국은 심신이 다 피곤하다. 온오프 가릴 것 없이 혐오와 증오가 범람해 누가 쥐어준지도 모르는 돌을 들고 여럿이 손가락질하는 대상을 향해 일말의 숙고도 죄책감도 없이 돌을 집어던진다. 사람이 빽빽하게

Source: 피곤한 시대